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ome 일자리 ・지식정보 산업뉴스

산업뉴스

제목 포항제철소, 세계 최대 두께 슬라브 상업생산

  • 제공처
    이비뉴스
  • Date
    2018-10-12

포항제철소 관계자들이 11일 'PosMC(POSCO Mega Caster) 초도 출하 기념식'을 개최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포항제철소
포스코가 세계 최대 두께인 700mm 슬라브의 상업생산에 성공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는 11일 700mm 슬라브 생산을 기념하는 'PosMC(POSCO Mega Caster) 초도 출하 기념식'을 열고 본격적인 제품 생산에 들어갔다.

PosMC는 포스코가 10여년의 연구 끝에 올해 1월 자력 개발한 연속주조기다. 연속주조기란 쇳물을 일정한 모양의 틀에 주입시켜 슬라브나 블룸, 빌릿 등의 중간소재를 만드는 장치를 의미한다.

PosMC는 최대 700mm 두께의 철강 반제품 슬라브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기존 유럽과 일본 철강사의 600mm를 넘어서는 기록이다.

초도물량 52톤을 생산한 포항제철소는 앞으로 6mm 두께의 일반후판부터 50mm이상 후물재 후판, 100~233mm에 이르는 극후물재까지 모두 생산이 가능해졌다.

700mm의 슬라브는 압력용기용·조선용·해양구조용 등 고부가가치 제품 소재로 쓰인다. 이들 완제품들은 내부품질을 보증하기 위해 슬라브 두께를 최소 3분의 1로 압축하는 '압하비(reduction rate)' 규격을 따른다.

포항제철소는 이전까지 400mm두께 슬라브에서 최대 133mm까지만 생산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번 슬라브를 계기로 최대 233mm까지 생산이 가능해졌다. 아울러 이번 PosMC 가동으로 이전보다 빠른 납품기간과 뛰어난 품질, 가격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

포항제철소는 앞으로 지속적인 생산 강종 확대와 제품 인증을 통해 오는 2020년부터는 연산 7만톤 이상의 제품을 판매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