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ome 일자리 ・지식정보 산업뉴스

산업뉴스

제목 국적 대형 항공사, 1분기 실적 나란히 '울상'

  • 제공처
    이비뉴스
  • Date
    2019-05-15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각사

국적 대형항공사가 나란히 부진한 1분기 경영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15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1분기 사업보고서를 공시하고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1분기 매출액 3조498억원, 영업이익 1482억원의 경영 실적을 달성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25억원 증가하며 역대 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1768억원 대비 16.2% 감소했다.

이같은 실적은 낮아진 시장의 컨세서스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예상됐던 정비비 등 일회성 비용의 대폭 증가와 함께 화물 부문의 수송량 축소에 따른 매출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회사측은 "대형기 정비 주기 도래에 따라 정비비가 증가했지만 15분기 연속 흑자를 이었다"며 "당기순이익의 적자 전환은 달러 강세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발생 탓"이라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여객 부문은 여행 및 상용 수요의 꾸준한 증가 속에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 효과로 미주-아시아 노선에서 탑승률이 증가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여객부문은 1조9056억원의 매출로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반면 화물 부문은 미·중 무역분쟁 및 글로벌 경기 둔화 영향으로 매출이 다소 감소했다. 수송량은 전년 동기 대비 9.4%가 감소했고 매출 역시 6446억원으로 전년 동기비 7.6% 줄었다. 매출 감소에 대응해 신선화물, 생동물 등 고단가 고수익 화물상품 판매 확대하고 여객기를 이용한 화물 수송 등을 극대화하는 등 수익성 중심의 영업 전략을 펴면서 단위당 수익(Yield)을 방어하는데 주력했다.

영업비용면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유류비와 인건비를 절감했지만 대형기 정비에 따른 정비비, 최저인금 인상 등에 따른 공항/화객비가 늘면서 전체적으로 비용 부담이 증가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2분기는 5월 황금연휴, 6월 IATA 연차총회 개최, 미국 보스턴 등 신규 취항을 토대로 한 수요 확대가 기대된다"며 "수익성 중심의 노선 운영 전략 및 고객 편의성 강화 등으로 지속적인 성장 및 실적 개선을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연결 기준으로 지난 1분기 매출액은 1조7232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수준을 유지했으나 영업이익은 항공화물 및 IT부문의 실적 부진 영향 등으로 전년 동기대비 89.1% 감소한 72억원에 그쳤다.

당기순이익은 최근 환율상승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영향으로 892억원의 적자를 냈다.

여객 부문은 유럽 및 중국 노선 호조로 매출이 증가했으나 화물 부문 실적이 부진해 별도기준 분기 매출 0.2% 성장에 그쳤다. 화물 부문 부진 요인은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IT수출기업의 물량 감소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올해부터 운영리스 회계기준이 변경되면서 1분기 부채비율은 연결기준 895%로 치솟았다. 다만 회사측은 지난 4월 채권은행의 자금지원 계획에 따라 영구전환사채 발행과 기존 전환사채의 전환 등 자본 확충이 진행됐으며 향후 예정된 영구전환사채 1000억원의 추가 발행이 완료될 경우 상반기 기준 부채비율은 1분기 대비 400~500%p 대폭 감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향후 부진한 실적을 타개하기 위해 수익성 제고 및 효율 강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신기재 도입(A350 및 A321 NEO)을 통해 기재경쟁력을 강화하고 연료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희망퇴직 및 무급휴직을 통한 인건비 절감, 비수익 노선(사할린, 하바로프스크, 델리, 시카고) 운휴, 퍼스트 클래스 폐지, 몽골·중국 등 신규 노선 운영 등의 다양한 방안을 시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