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산업진흥원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ome 일자리 ・지식정보 산업뉴스

산업뉴스

제목 길리어드, HIV 조기 진단·예방 사업 추진

  • 제공처
    이비뉴스
  • Date
    2019-12-02

이승우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 대표(왼쪽)와 최재필 서울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단장이 2일 서울시청에서 HIV 조기 진단 및 예방에 대한 공동 협약을 체결했다.ⓒ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이하 길리어드)는 서울특별시 감염병관리지원단(이하 지원단)과 HIV 감염의 조기 진단 및 예방을 위한 공동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한국 내 누적 HIV 감염인이 1만2000명을 넘어서고, 매년 1000명가량의 신규 HIV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길리어드와 지원단은 이 같은 상황에서 HIV 감염 자가 검진율을 높이고 예방에 대한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이번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길리어드와 지원단은 앞으로 5년간 서울 내 HIV 감염의 자가 검진율을 높이기 위한 인식개선 캠페인을 진행하고, HIV 진단 및 치료를 위한 협력을 진행한다.

최재필 지원단 단장은 "세계적으로 HIV에 대한 조기발견과 치료제의 발전으로 질환의 만성관리가 가능해졌지만, 국내에서는 여전히 늦게 검사받고 늦게 치료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파트너인 길리어드와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길리어드 대표는 "이번 협약은 회사 입장에서 공동 협력의 첫 사례가 되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시민들에게 HIV와 에이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알리고 HIV 감염인들의 치료 환경을 개선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면서 "이번 협약이 국내 감염병 예방을 위한 성공적인 공동 협력 사례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MOU 체결식에 참석한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 국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지원단과 길리어드가 함께 노력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양 기관이 서울시민의 건강을 지켜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