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산업진흥원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ome 일자리 ・지식정보 산업뉴스

산업뉴스

제목 2020 수출전략 '新시장·新산업·新소비' 잡아라

  • 제공처
    이비뉴스
  • Date
    2019-12-03

KOTRA가 3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에서 '2020년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를 개최했다. 올해 21회째를 맞은 설명회는 세계경제에 대한 기업의 불안을 해소하고 내년도 지역별 수출전략 수립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권평오 KOTRA 사장이 개회사를 하는 모습

"새롭게 더 새롭게...신(新)시장, 신(新)산업, 신(新)소비트렌드가 2020년 우리 기업의 세계시장 진출 키워드가 될 것이다."

코트라(KOTRA)가 제시한 새해 수출시장 전망이다. 코트라는 3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에서 '2020년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를 개최했다.

기업의 불안을 해소하고 내년도 지역별 수출전략 수립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우리 기업 및 기관 관계자가 900명이 참석해 지역별 현장정보와 사업정보에 귀를 기울였다.

권평오 KOTRA 사장이 막을 열고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의 축사, 미국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 메리 러블리 박사의 기조연설이 이어졌다. 코트라 해외지역본부장 10명은 권역별로 시장을 나눠 진출전략을 발표했다.

◆新시장, 글로벌 밸류체인 재편…"국가별 공급망 살피고 신흥지역 노려야"

코트라 권역별 해외지역본부장들은 모두 "글로벌 밸류체인 생태계 변화에 주목해 비즈니스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중국과 무역분쟁이 장기화되면서 현지 바이어의 수입처 전환 움직임이 포착된다. 우리 제품은 대미 수출 반사이익을 누리면서 미국 내 공급망 진입 기회를 잡을 수 있다.

중국은 정부와 대기업이 나서 플랫폼 경제를 표방하면서 CVC(China Value Chain)와 PVC(Platform Value Chain) 형성을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우리 기업은 기술 우위 분야를 활용해 진입기회를 발굴할 필요가 있다.

아세안·인도는 중국을 대체할 생산·소비거점으로 부상하며 글로벌 기업의 현지투자 진출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 전략시장을 비롯 중동·중남미·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개척이 요구된다.

신흥시장 지역본부장들은 "우리도 단순 상품 수출에서 투자 진출로 전략을 바꾸고 현지 기업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유럽은 'EU 2차 기금' 집행이 종료되는 내년에 민관협력(PPP) 형태로 대형 프로젝트가 다수 발주될 예정이다. 환경규제 강화로 전기차와 친환경 차량부품 및 조선기자재 수요도 급증할 전망이다. 일본은 고령인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 한류 확산으로 소비재 시장이 유망 진출분야로 제시됐다.

아세안·인도를 비롯 CIS·중동·중남미·아프리카 지역은 제조업 육성 및 인프라 개발 관련 협력 수요가 막대하다.

거대 인구를 보유한 내수시장이 성장하면서 소비재 분야 진출도 유망하다. 이들 지역에서는 한류에 기반한 국가 인지도로 소비재와 문화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지속가능한 시장개척을 위해서는 첨단기술, 친환경, 빈곤문제 해소 등 현지 요구가 있는 분야에서 우리가 우위에 있는 역량을 연계하는 호혜적 전략이 필요하다.

◆新산업, 4차 산업혁명 기반 급성장세…5G·스마트시티·미래車 유망

미국 유럽 지역 뿐 아니라 중국 인도 아세안 중동까지 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서 미래 신산업 시장이 급성장세다.

미국은 5G 상용화로 IoT·AI·미래차를 비롯 의료·바이오 관련 산업이 발전하고 있다. 유럽은 2025년까지 5G 서비스를 전지역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스마트·융복합 첨단기술에 기반한 '스타트업 허브(Hub)'로 부상하고 있다.

아세안도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각국이 첨단 미래 신산업 육성에 힘을 쏟고 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ICT, 보건의료, 스마트팜·스마트시티 등 인프라, 미래환경·에너지 분야 협력이 가시화되고 있다. 코트라는 내년에 베트남을 비롯한 아세안 국가에 '스마트시티 수주지원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인도 정부도 스타트업·방산·항공우주·신재생·조선 등 신산업 육성책을 추진중으로 우리 기업과 상호협력 기회가 증가하고 있다.

중동 주요국들도 ICT 기술 기반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를 가동중이다. 한국형 모델을 중동식 표준으로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ICT 및 5G 분야 경쟁력을 갖춘 우리 기업이 새로운 기회를 맞이했다는 분석이다.

◆新소비, 친환경·윤리·웰니스…젊은층 중심 온라인·모바일 거래 확산"

코트라는 새로운 소비층 등장과 새로운 소비 트렌드에 주목할 것을 주문했다. 북미 유럽 등지에서는 건강·환경·인권을 중시하는 윤리적 소비가 확산 추세다. 친환경, 유기농, 공정생산 제품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 시장이 급속히 커지고 있다.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금지하는 국가도 늘어나는 추세다.

EU는 인체 유해한 원료를 사용한 화장품을 내년 2월부터 판매 금지한다. 아세안 소비자 사이에서도 환경과 웰니스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며 친환경·천연성분 화장품과 욕실용품, 유기농 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아세안·중동 지역 무슬림을 위한 할랄 제품도 웰니스로 각광받고 있다.

세계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전략·신흥지역은 인구와 소득이 빠르게 늘면서 내수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이들 지역 소비 주도층이 밀레니얼 세대(1980∼1996년 출생), Z세대(1997년∼2010년대 출생)라는 점이 주목된다.

아세안과 인도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중동은 30세 이하 인구가 53%다. 아프리카 주요 소비자는 '블랙다이아몬드'로 불리는 9억명의 젊은 중산층이다.

젊은 소비층이 커지고 모바일·소셜미디어 사용 인구가 늘면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소비자 직접 판매 시장도 급성장세다.

유행에 민감하고 온라인 소비에 익숙한 젊은 소비층을 공략하려면 새로운 방식을 활용해야 한다. 현지 온라인 유통망 진입과 소셜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마케팅이 대표적.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위기에도 새로운 기회는 존재하므로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기업만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며 "내년 세계시장 전망을 바탕으로 기업별 특성에 맞춰 마케팅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